[혁신이야기] 지휘자의 소신/ 오자와 세이지

[혁신이야기] 지휘자의 소신/ 오자와 세이지

지휘자의 소신

오자와 세이지(小澤征爾)는 빈 필하모닉과 보스턴 심포니, 비엔나 국립 극장 음악 감독 등을 지낸 세계적인 지휘자다. 그가 유럽에서 열린 국제 지휘자 대회 결선에 참가했을 때다.

당시에는 심사 위원회가 지정한 악보를 지휘하게 했다. 그 역시 지정 악보를 보고 지휘했는데, 뭔가 조화롭지 못한 부분을 발견했다. 오케스트라의 실수라 생각했던 그는 연주를 중단하고 나서 다시 시작했지만 달라진 건 없었다.


현장에 있던 작곡가와 심사 위원들이 말했다.


“오자와 씨, 악보는 정확합니다. 당신이 음을 착각한 거예요.”
음악의 대가들 앞에서 잠시 고민하던 오자와는 이내 큰 소리로 반박했다.
“아니오, 틀림없이 악보가 잘못되었습니다!”


그의 말이 끝나자마자 심사 위원들의 박수가 터져 나왔다.


사실 그 악보는 세심하게 짜 놓은 함정이었다. 심사 위원들이 악보의 문제점을 부인했을 때 지휘자가 어떻게 대응하는지 시험해본 것이다. 앞서 참가했던 후보자들이 문제를 발견하지 못한 것은 아니었다. 다만 그들은 권위에 밀려 자신의 의견을 포기했던 것이다. 오자와 세이지는 그들과 달리 소신을 굽히지 않았고, 국제 지휘자 대회의 우승을 거머쥐었다.

실력은 기본.
어떠한 권위에도 굴복하지 않는 소신까지 갖추어야 진정한 프로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요?

[혁신이야기 인용]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