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이야기] 난 왜 안 무서워하냐고? / 앨봄/ 루게릭병/ 신념

[혁신이야기] 난 왜 안 무서워하냐고? / 앨봄/ 루게릭병/ 신념


난 왜 안 무서워하냐고?

거대한 바다 한가운데에서 두 개의 파도가 대화를 하고 있었다. 앞의 파도가 뒤의 파도에게 심각한 표정으로 말했다.
“난 무서워 죽겠어. 해안에 도착하면 난 부서질 거고, 그렇게 되면 영영 사라질 테니까.”
그런데 이런 말을 듣고도 뒤의 파도는 전혀 두려워하지 않았다. 대산 앞의 파도에게 이렇게 말했다.
“넌 왜 무서워하는지 아니? 그건 너 스스로를 파도라고 생각하기 때문이야. 난 왜 안 무서워하냐고? 내가 대양의 한 부분이라는 걸 알기 때문이지.”

미치 앨봄(Mitch Albom)이 쓴 《모리와 함께 한 화요일(Tuesdays with Morrie)》에 나오는 일화입니다. 이 책은 루게릭병으로 생명이 단축돼가는 스승 모리를 저자가 몇 개월간 화요일마다 찾아가 삶과 죽음에 대한 인생 수업을 받으면서 느낀 교훈을 기록한 책이지요.

위의 일화는 신념의 차이가 우리 각자의 인생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지를 잘 보여줍니다. 매사 마음먹기에 달렸다는 얘깁니다.

[곽숙철의 혁신이야기 인용]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